본문 바로가기
레시피

밥 한그릇 뚝딱 고추장 돼지불고기

by 세상읽는토끼 2022. 1. 25.
반응형

올해 목표 중 하나는 최대한 배달 음식 자제하고, 집밥 많이 해 먹기. 간만에 살림에 신경을 좀 쓰려했더니 서툰 티가 팍팍 난다. 며칠 전에는 닭볶음탕을 했다가 제대로 망쳐버렸다. 전에는 양념장에 밥도 쓱쓱 비벼먹고 참 맛났는데... 다시 초보로 돌아가 가짓수를 줄이고, 음식 하나하나에 정성을 담아본다. 정성을 담되, 최대한 간단히! 

 


 

오늘 저녁 메뉴는 밥 한 그릇 뚝딱 비워내는 고추장 불고기. 돈육 30% 세일 하길래 앞다리살 1.2kg를 불고기용으로 구매했다. 이 정도면 우리 부부 4번 먹을 분량. 4등분으로 소분해놓고 고추장 불고기를 만들어본다.

불고기용 생 돼지고기 사진
불고기용 돈육 앞다리살 1.2kg

* 우리 부부는 기름이 많은 부위를 좋아하지 않아 삼겹살보다 주로 앞다리살이나 목살을 구매하는 편이다. 삼겹살을 좋아한다면 삼겹살로 준비해도 좋다.

 

재료

 

■ 돼지고기 불고기용 300g, 양파 반 개, 파, 당근, 통마늘 5알

■ 양념장 : 고추가루 3, 고추장 1, 진간장 3, 다진 마늘 1, 생강청(혹은 다진 생강 조금) 1, 올리고당 1, 맛술 1, 참기름 0.5, 통깨 조금, 후추 조금

* 밥숟가락 기준
** 생강청 1 + 올리고당 1 을 설탕 2 로 대체 가능

스텐 볼에 담겨 있는 돼지 앞다리살 생고기
재료 준비

 

고기 잡내 제거용으로 생강청을 준비했지만, 없어도 무관하다. 마침 설 선물 세트에 올리고당과 맛술이 들어와 추가해보았다. 올리고당을 물엿, 꿀, 설탕, 과일청 등으로 대체 가능하고, 취향에 따라 단맛을 가감하면 된다. 맛술도 소주로 대체 가능하다. 

 

 

고추장 불고기 만들기

 

#1. 양념장 만들기 - 분량의 양념장 재료들을 모두 넣고 섞어준다.

 

고추가루에 숟가락으로 간장 추가하는 모습마늘과 통깨까지 넣은 양념장골고루 잘 섞여 컵에 담겨 있는 양념장
양념장 만들기


고추가루가 들어간 양념을 쓸 때는 미리 만들어서 1~2시간 뒀다가 사용하면 좋다. 그럴 시간 여유가 되지 않을 때는 요리 준비할 때 제일 먼저 만들어두었다가 다른 재료가 준비 되면 함께 쓴다. 오늘은 오후에 시간이 되어서 미리 만들어서 1시간 정도 냉장고에 넣어두었다.


#2. 양념에 고기 재워두기

 

생 돼지고기에 양념장을 얹은 모습돼지고기와 양념장을 버무린 사진양념장과 버무린 돼지고기가 담긴 스텐 볼에 비닐 랩을 씌운 사진
양념장에 고기 재워두기


1시간 동안 냉장고에 넣어뒀던 양념을 꺼내 고기와 버무려준다. 골고루 잘 버무린 후 냉장고에 1~2시간 넣어둔다.

이렇게 두면 양념장이 잘 배어들지만, 시간 없다면 이런 과정 모두 생략. 양념장을 제일 먼저 만들어서 고기와 버무린 뒤 바로 볶아주어도 된다.


#3. 야채와 함께 볶기

 

준비한 야채를 적당한 크기로 썰어준다. 통마늘도 편으로 썰어준다. 

 

웍에 기름을 두르고 손질해둔 야채를 넣은 모습한 번 볶아진 야채 위에 양념된 돼지고기를 추가한 사진
기름 약간 두르고 야채와 함께 볶기


웍에 기름을 살짝 두르고 썰어 둔 야채들을 센 불에 먼저 휘리릭 볶아준다. 파를 먼저 넣어 파 기름을 내도 좋고, 마지막에 넣어 파 향을 살려내도 좋다. 나는 한 번에 투척!

불을 약간 줄여서 고기도 넣고, 중불에서 고기가 익을 때까지 볶아준다. 접시에 통깨를 조금 뿌려 내면 아주 먹음직스럽다. 양배추를 쪄 내고 간단 홍합탕을 끓여 오늘도 한 끼 거뜬히 해결! ♥

식탁 위에 돼지불고기, 양배추 쌈, 밥, 홍합탕, 김치가 놓여져 있는 사진
고추장 불고기로 간단히 차린 저녁 식사




 

냉동실에 잠들어있는 깐 홍합으로 만드는 간단 홍합탕

요즘 냉동실 파먹기에 한창이다. 쌓여있는 재료들을 소진시키고, 최대한 단출하게 살고 싶다. 냉동실을 뒤적이다 보니 발견된 깐 홍합! 언제인지 기억나지 않지만 엄마가 소분까지 해서 보내준

lavie.tistory.com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