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아카데미

과거기사(1999년 12월)와 현재기사(2021년 5월)

by 세상읽는토끼 2021. 5. 13.
반응형

 

1999년 12월 한겨레 기사와 2021년 5월 한국경제 기사

 

 

역사가 비슷하게 반복된다는 이야기는 자주 본다. 내가 이번 사이클에서 알게 된 것은 이러한 상황이 생각보다 꽤 오래 지속된다는 것이다. 바라보는 시간 지평을 계속 넓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뭔가 다른 것 같으면서도 참으로 비슷한 과거인데, 그렇다고 세상이 당장 어떻게 되지는 않는다. 세상은 참 빠르게 변하는 것 같으면서도 동시에 느린 것 같다. 그런 와중에 주변 사람들이나 들리는 풍문에 돈 버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사람들의(또는 나의) 마음은 조급해지는 것이겠다.

 

그래서 지나고 나서 "과열이었다" 또는 "버블이었다" 말하기는 쉽지만 그 와중에는 대부분의 사람이 하나둘씩 동참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한다.

 

주식 고점의 징후, 유포리아(Euphoria)란? - 켄 피셔

주식 시장의 고점은 어디일까? 저점은 어디일까? 하워드 막스의 『투자와 마켓 사이클의 법칙』 같은 책은 매우 중요하면서도 초보 투자자들에게 "그래서 뭐?"라는 질문을 던지게 만든다. "사이

lavie.tistory.com

 

석유, 화학, 금융, 보험, 철강, 건설 등으로 구성된 내 시클리컬 포트폴리오의 경우 아직 거의 변화가 없다. 일부 비중이 너무 컸던 종목을 줄이긴 했지만, 나머지는 작년 하반기 포지션 그대로 엉덩이 붙이고 있고, 언제 빠져나가야 되나 고민 중이다. 현금으로 갈지, 단기 채권으로 갈지, 장기 채권으로 갈지도 아직 고민 중이다.

 

사람들의 관심사는 아직 긴가민가 하는 듯 보이지만 이제 성장주에서 경기민감주로 옮겨가는 것 같다. 2000년대와 같은 원자재 슈퍼사이클이 다시 올 것 같다는 전망도 슬슬 나오고 있는 것 같다. 슈퍼사이클이 오게 될지에 대해서도 계속 고민 중인데 여기저기 쇼티지가 난 상황을 보면 지금 당장은 아닌 것 같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하지만 누가 알겠는가?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것만 해야겠다고 또다시 다짐한다.

[함께 읽어볼 글]

여기저기 쇼티지

 

주식투자 잘하는 방법 - 누구나 하는 실수 안 한기

 

경기민감주(시클리컬) 뜻과 투자할 때 알아둘 점

 

경기 회복기에서 확장기로 (KB 김효진 연구위원)

 

투자자들의 최근 편향(기술주, 미국주식)

 

 

 

 

반응형

댓글2

  • freemero. 2021.05.13 13:54 신고

    지금 시장이 성장주에서 경기 민감주로 흐르는 느낌은 공감하네요~ 그러나 누가 알겠습니까 단기 미래에 경제가 어떻게 변할지 매번 맞추는 사람이 있다면 그사람은 벌써 부자가 되어 있겠지요~ 크크
    답글